뉴스룸

"수소도시로 '퍼스트 무버' 될 것…한국 新 성장 동력 기대"

작성자
조성준
작성일
2023-11-25 08:12
조회
26
김종학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부원장이 2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그린비즈니스위크 2023' 수소도시 융합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세계의 거의 모든 국가가 수소 분야의 기술 선점과 리더십 확보를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김종학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수소도시추진단장은 23일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 중인 '그린비즈니스위크(GBW) 2023'의 둘째날 메인세션 '수소도시 융합포럼 콘퍼런스' 축사에서 "수도도시 융합포럼을 통해 현재 추진되고 있는 다양한 분야의 연구개발과 실증은 궁극적으로 수소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며 포럼의 가치를 설명했다.

 

김 단장은 "이번 컨퍼런스는 전국 수소 도시의 청사진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한 장을 마련하게 됐다"며 "마스터플랜은 대한민국 수소 생태계의 기초가 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메인 세션인 수소도시 융합포럼 컨퍼런스는 지난 1기 수소도시 선정지들의 청사진을 공유해 수소 도시의 미래를 전망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수소 도시는 도시 내 수소의 생산-저장·이송-활용 등 수소 생태계를 구축, 수소를 주 에너지원으로 활용한 미래 도시다.

 

1기 수소도시는 광양시, 포항시, 보령시, 당진시, 평택시, 남양주시 등 6개 도시로 선정돼 운영 중이다. 김 단장은 "수소 도시는 다양한 수소 분야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시민의 삶과 도시의 에너지 시스템의 실질적 전환을 유발한다"며 "효과적인 탄소 중립을 달성하고 한국의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혁신적인 정책 브랜드"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수소도시 융합포럼'을 통해 산·학·연·관 전문가와 관계자를 연결·지원하는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상호 협력을 이끌고 있다. 수소를 주에너지원으로 하는 수소도시를 확산하기 위한 기술 융합과 민간 참여를 확대하는 창구가 됐다는 평이다.

 

김 단장은 "포럼을 통해 다양한 관점에서 현재의 고전과 미래 위기 사회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각자의 역할과 기술을 접목하고 있다"며 "수소도시가 리빙랩으로서 수소 분야 퍼스트 무버의 주역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