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평택, 지역과 주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메가' 수소 도시될 것"

작성자
조성준
작성일
2023-11-25 08:12
조회
27
남상혁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에너지신산업팀장이 2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그린비즈니스위크 2023' 수소도시 융합포럼에서 평택시 수소도시 마스터플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이기범

"평택시는 대한민국 스스로 경제 벨트의 중심이 돼 완성형 수소 메가 도시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남상혁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에너지신산업팀장이 평택시의 수소 도시 청사진의 운을 뗐다. 수도권의 관문 역할인 평택시는 수소 기술의 접목을 통해 한국 경제의 중추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2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그린 비즈니스 위크 2023' 2일차 수소도시 융합포럼 컨퍼런스 '1기 수소도시 청사진으로 보는 수소도시 미래' 세션에서 남 팀장은 평택시의 수소도시 청사진을 전했다.

 

평택은 도시, 농촌, 산업, 항만이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연계해 수소 메가도시를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안정적인 수소 생산과 공급 체계를 구축하고 시민이 일상에서 수소 에너지를 접할 수 있는 기반 마련을 위한 수소 관련 산업 직접 연계에 주목했다.

 

이와 함께 △연료전지를 활용한 주택단지 열공급 △수소교통복합기지를 구축해 대용량 이동수단 수소 충전소 설립 △기존 수소 인프라 연계·활용 방안도 내놨다.

 

평택시에서는 수소도시에서 핵심이 될 '수소도시 기술지원센터(가칭)'의 설립과 도입을 강조했다. 향후 수소도시의 확대 강화를 위해선 행정·기술 지원도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센터를 설립하겠다는 계획이다.

 

평택만의 특화 계획으로는 중·장기 수소도시 확대 로드맵 주변 지역과의 연계 사업 추진안을 내놨다. 기술지원센터를 통해 기술 개발과 보급·확산안을 발전시키고 관련 기업 육성도 지원한다.

 

특히 1기 신도시로 함께 지정된 당진시와의 U자형 광역 수소 배관망 추진 계획도 눈길을 끌었다. 이를 통해 수소 특화단지에서 생산되는 블루수소 전용 배관망을 상호 활용한다는 내용이다.

 

남 팀장은 "사업 대상지 외에도 수소 기반의 탄소 중립 도시 연계와 수소 연관 산업 육성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도 마련할 계획"이라며 "수소 도시를 넘어 다양한 수소 기반 기술과 인프라를 보유한 수소경제의 중심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