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英 일자리 3만개 만든 해상풍력, 韓에선 더 큰 효과"

작성자
권다희, 유효송
작성일
2023-11-25 08:12
조회
22
데이비드 존스 RWE RWE 리뉴어블즈코리아 지사장이 2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그린비즈니스위크 2023'에서 해상풍력과 한국 산업의 기회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해상풍력에 필요한 기술을 갖추는 데 아시아태평양 국가 중 한국이 가장 유리합니다. 한국의 산업이 보유한 역량을 해상풍력에 적용할 수 있는 여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데이비드 존스 RWE리뉴어블 한국법인 지사장은 &nbps;22일 코엑스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그린비즈니스위크(GBW) '해상풍력과 한국 산업의 기회' 세션에서 '한국 산업과 해상 풍력: 혜택 강화 및 단점 완화'를 주제로 발표하며 해상풍력 도입이 한국 산업과 낼 수 있는 시너지를 설명하며 이렇게 말했다. &nbps;

 

1898년 설립된 RWE는 전기 판매와 발전업을 하는 독일 최대 에너지 기업이다. 존스 지사장에 따르면 '독일의 한국전력'이다. 화석연료 중심 포트폴리오의 상당 부분을 재생에너지로 전환해 왔다. 해상풍력은 재생에너지 중에서 가장 중요한 사업 분야 중 하나다. 현재 미국·유럽·아시아태평양 등에서 발전용량 18GW 이상의 프로젝트를 개발 중이다. 완공 시 세계 최대가 될 영국 소피아 해상풍력단지 개발사도 RWE다. &nbps;존스 지사장은 "기존 에너지 분야 수요가 점점 줄어들고 있어 재생에너지가 RWE의 핵심 사업이 됐다"고 했다. 한국엔 2020년 진출했다. 역시 해상풍력 사업이 핵심이다.

 

존스 지사장은 해상풍력이 화석연료 대체 에너지원으로서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다는 점 외에 한국 산업과 '윈윈'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존스 지사장은 "한국은 이미 잘 확립된 역량 있는 산업이 있고, RWE와도 오랫동안 파트너로 함께해 왔다"며 "대부분의 글로벌 회사들이 풍력과 관련해 한국 케이블 기업과 협력하고 있고 하부구조물과 철강 공급도 한국이 강점을 가진 분야"라 했다. 이미 확립된 산업을 기반으로 해상풍력이 도입되면 "기술과 경험의 다양화도 가능하다"고 했다. 조선업, 해양 석유·가스, 해양 구조물 제작, 케이블 제조, 철강 생산 등 기존에 강점을 갖고 있는 산업이 해상풍력 분야에 적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분야의 기존 한국 기업들이 해상풍력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을 수 있다는 의미다.

 

일자리 창출로도 '윈윈'이 가능하다. 그는 영국 해상풍력 산업협회가 올해 발간한 보고서를 인용, "영국에서는 13.5GW 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운영으로만 3만2000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며 "한국은 공급망 규모를 감안할 때 더 많은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했다. 영국의 수치는 개발·건설을 제외한 추산인데, 한국 정부가 2030년 목표로한 해상풍력 발전용량이 14.3GW로 더 크고, 영국에 비해 제조업 기반 일자리가 더 많이 늘어날 수 있다는 걸 감안하면 한국 내 일자리 창출 효과가 상당할 거란 설명이다.

 

아울러 그는 "한국은 늘 혁신하고 돌파구를 만드는 국가"라며 "해상풍력에 관련 해서도 다양한 분야에서 선진적인 기술과 설비를 효율적이고 경제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잠재력 있다"고 했다. 이어 "한국 안에서 해상풍력이 발전하면 더 많은 수출이 가능하고, 수출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라 했다.

 

동시에 그는 "해상풍력과 관련해서 많은 관심이 쏠리는 분야가 공급망에서의 지속가능성 확보"라며 "해상풍력 인프라와 설비에 탄소 배출이 얼마나 이뤄졌는지도 봐야 하는데, 한국은 녹색철강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 기업들이야 말로 지속가능성을 더욱 발전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nbps;

 

다만 그는 로컬콘텐츠룰(자국산 우선구매 의무화) 등의 정책의 경우, 도입 시 시장의 효율성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설계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는 "공급망 현지화를 의무화하는 건 장단점이 있다"며 "의무화가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낳기도 한다"고 했다. 비용 상승이나 공급망 병목을 야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해상풍력 개발을 위해 투명하고 명료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여야 의원들이 각각 &nbps;발의한 해상풍력특별법안이 입법화되길 바란다고도 밝혔다. 그는 "한국 시장의 장점을 활용하는 정책이 있어야 한다"며 &nbps;"(해상풍력특별법안이) 법적인 틀로서 최대한 빨리 입법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이 법안 제정이 개발사들로 하여금 "어디에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지에 대한 명확성을 제공해 '윈윈' 해법을 만들 수 있다"고 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