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무탄소 에너지, 새 도전 직면…국제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 중"

작성자
익명
작성일
2023-11-23 08:12
조회
20
송기용 머니투데이 전무가 2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그린비즈니스위크(GBW)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송기용 머니투데이 전무는 22일 "무탄소 에너지를 위한 노력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며 "국제사회의 에너지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고 밝혔다.

 

송 전무는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그린비즈니스위크(GBW) 개회사에서 "지구 평균 기온이 빠르게 상승해 기후 재앙이 우려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전무는 "신재생 에너지만으로 무탄소 시대를 달성하기엔 한계가 있고, 원전을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 안에 끌어들이려는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 전무는 "그린비즈니스위크는 올해로 5회째를 맞이했다"며 "2019년 수소를 주제로 출범해 풍력과 태양광 등으로 외연을 넓혔고, 지난해부터 모든 친환경 에너지 모빌리티 기술을 포괄하는 행사로 자리매김했다"며 "우리 행사가 이뤄진 지난 5년간 친환경 산업 기술은 놀라운 발전을 거듭했다"고 말했다.

 

송 전무는 특히 "올해 그린비즈니스위크는 이같은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을 행사 전반에 반영했다"며 "전시는 원자력,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운·수송 등 3개 산업 영역별로 나눠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행사가 한국이 탄소중립, 녹색성장을 이끌 선도국으로 도약하는 신호탄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Scroll to Top